'가다랩'에 해당되는 글 16건

  1. 2010.08.13 Burgess park (1)
  2. 2010.07.28 Bicester village
  3. 2010.07.12 coffee time (2)
  4. 2010.06.26 Notting Hill (6)
  5. 2010.06.21 ipad in London (4)
  6. 2010.06.16 free range art& design show (degree show) (2)
  7. 2010.06.15 Frankfurt am maim (2)
  8. 2010.06.11 Denmak street (2)
  9. 2010.06.05 'Ema the kid' make music video
  10. 2010.05.28 LIVE IN LONDON, VENTILATO (2)

Burgess park

2010. 8. 13. 19:31 from 카테고리 없음




지하의 집과 우리집 사이에 있는 동네에서 꽤 큰 버지스 파크!!
처음에는 집 근처에 공원이 있다는 것에 한껏 고무 되었지만, 지하와 로쵸는
이 공원의 어두운면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나도 같이 공포심을 키워갔다.

지하오 로쵸는 밤에만 이 곳을 보고 판단해 버렸다;;;;;

하루를 무의미 하게 보내고 무거운 몸을 풀기위해 공원을 선택했다.
보통 센트럴주위에 있는 공원들은 분위기가 아주 좋지만, 버지스파크는 동네가 동네다 보니;;;;
밤에 가면 정말 무슨일을 당할지도;;;;;

여튼 낮에 가본 공원은 나쁘지 않았다,




나름 깔끔한 입구와 밤과 다르게 무서운 분들은 보이지 않는다.
뭐 전형적인 영국 공원의 느낌이랄까?





나름 가운데 호수도 있다. 물고기가 썩어가고 쓰레기가 여기저기 버려져 있지만서도;;;;
낚시금지 푯말이 있지만, 아저씨들이 낚시하는 모습이 심심치 않게 보인다.

날이 어두워 짐을 느끼고 집으로 급 돌아감 ㅎㅎ



우리동네 거리도 낮에 보니 좋아 보이긴 한다. 조용한 주택가 느낌 ㅎㅎ
정면의 서민 아파트가 100년도 넘었다고 한다.
영국 최초의 서민을 위한 주택 시설로 개발된  것이 저 아파트 란다.




공원에 소풍나온 남미쪽 분들의 가족모임;;;;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녹차의 맛 2011.06.14 02:36

    이 파크에 호수도 있었군요ㅋ

Bicester village

2010. 7. 28. 10:37 from 카테고리 없음


한국 여주 명품 아울렛이 있다면,  영국에는 비스터 빌리지가 있다.
런던에서 기차로 2시간 정도 거리에 위치에 있는 작은 마을이다.
아키가 4명이 가야 티켓를 할인 할 수 있다고 해서 아키,솔희,우키 그리고 나 이렇게
4명을 맞춰서 티켓를 구매했다.




플랫폼의 간지 모니터, 흡사 백남준 선생님의 작품을 보는 듯한;;;;;;;




도착해보니 완전 작은 동네다. 역도 간이역 간지.
내리는 사람들 대부분이 동양인들이다;;;;;



간이역;;;;;;;





기차에 내려서도 셔틀을 타고 좀더 가야한다. 셔틀은 기차 티켓이 있다면 무료로 이용가능하다.




도착한 비스터빌리지, 각종 명품 브랜드가 여주 처럼 즐비해 있다.
보통 40%~50% 할인 심하면 60%도;;;;;;



나야 명품에 관심도 없고 돈도 없었기에 구매한 물건은 없었다.
그런데 물건 자체도 역시 할인매장인지라, 철 지난 제품들과
정말 누가 봐도 확 튀는 물건들이 대부분이었다. 굳이 예를 들자면 레이디 가가 간지;;;

뭐 그래도 눈썰미 좋은 이들은 어디서든 굿 초이스를 하니 걱정 마시길~~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coffee time

2010. 7. 12. 13:13 from 카테고리 없음



원래도 커피를 자주 마시긴 했지만, 런던에 온 이후로 더욱 많이 마시게 된 것이 커피이다.
왠지 만만한게 커피이고 눈에 보이는게 대부분 커피샵이다 보니, 친구를 기다리거나
잠시 외출을 하거나, 시간을 때울때 조차 커피샵으로 가게 된다.

이상하게도 상황에 따라 가는 커피샵이 의도하지 않게 정해져 버렸다.

옥스퍼드 서커스에 나가서 사람들 구경하며 커피를 마실 때는 카페 네로를.
(네로의 위치가 아마 사람구경하기 딱 좋은 위치라고 본다. ㅎㅎ)

런던거주 유일한 친구 지하를 만날 때면 어디든 무조건 스타벅스.
(지하는 스타벅스 추종자 이기에;;;;;;)

멀리 안나가고 잠시 동네 앞에서 장이나 보게 되는 날은 코스타.
(집앞에는 코스타 밖에 없어서......)

언제나 친절한 동생 아키를 만나게 되면 프렛.
(아키의 학교 선배가 사장이라는 이유로;;;;;;)


보통 나는 네로를 간다. 네로는 한국의 커피샵들 처럼 쿠폰제도가 있어서
10잔 먹으면 1잔 을 주는 이유로;;;

그리고 런던에 온 이후로 아메리카노만 먹던 내가 희안하게 라떼를 즐기게 되어 버렸다.
아메리카노 왜케 쓰지;;;;;;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zeeha 2010.07.27 00:03

    요맨. 너 한국들어갈때 이용했던 그 짐배송 업체 이름이 뭐고? 메일좀 줘~

  2. addr | edit/del | reply 가다랭 2010.07.27 23:12

    맨 오케이~~

Notting Hill

2010. 6. 26. 22:06 from 카테고리 없음



영화 노팅힐의 배경인 노팅힐, 하이드 파크를 지나 조금만 가면 나오는 곳이다.
영화에서 보여진 이미지와는 많이 달라져 있었다. 휴 그랜트의 서점도 안보이고;;;;;;
여하튼, 이쁘장한 주택가들을 지나 깊숙히 들어가면 노팅힐 마켓에 들어서게 된다.
(참고로 이번에 당선된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도 당선 후 노팅힐로 이사를 왔다고 한다.)




중간에 가다랩 스티커 발견~(내가 붙혔지만 ㅎㅎㅎ)




노팅힐 마켓이라고 특별한 무언가가 있는 것은 아니고, 여느 스트릿 마켓과 마찬가지로
시장바닥 옷, 시장음식, 청과류, 가끔 알수 없는 잡동사니들.......




맛있어 보이는 닭고기 볶음. 더워보이지만 끝까지 비니를 고수하는 센스!!




아직도 턴테이블을 발견하면 잠시 주춤하게 되는 버릇.
굳이 필요한것은 아닌데도 말이다. 이쁘긴 하다 정말!!




마켓 끝에 쯤에 있는 구제의류 마켓들. 의외로 가격이 비싸다.
동대문 구제시장은 정말 싼데;;;;;;

노팅힐의 교훈, 영화는 영화일뿐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Anna 2010.06.27 20:25

    아~여기가 노팅힐이구나 ㅎ
    그래도 역시나 명소는 언제나 가보고 싶다는 실망할지라도 ㅎㅎ
    그리고 저 비니아저씨 ^^ 역시 패션의 길은 험난하다는 저 불앞에서 쯧

    • addr | edit/del 가다랭 2010.06.27 23:38

      ㅎㅎ 근데 진짜 그냥 한국 재래 시장 간지 ㅋㅋ
      저도 저 비니 살려구요 ㅋㅋㅋ
      더 나이들기 전에 근데 요즘은 런던도 더워져서 ㅋㅋ

  2. addr | edit/del | reply jiw 2010.07.07 03:08

    I will go there... on these OCT..... ><
    I should go there........ once on my trip to UK^^

  3. addr | edit/del | reply HannaH 2010.07.12 04:04

    노팅힐 아직도 안봤어요 저는 ㅋㅋ 보고싶어지네요 ㅋㅋ
    저 시장은 항상 서 있나요 ? 아 여행 가고싶네요

    • addr | edit/del 가다랭 2010.07.12 13:24 신고

      아 저 시장은 주말에만 ㅎㅎ

      뭐 저런 비슷한 시장이 꽤 있어요 ~

      처음에는 우어~~ 하면서 신기해 했는데, 다 비슷비슷해요.
      ㅎㅎ 한번 오세요!! ㅎㅎ

ipad in London

2010. 6. 21. 03:21 from 카테고리 없음



좀 늦은 소식이지만;;; 유럽지역에는 이미 아이패드가 출시 됐다.
런던에는 옥스퍼드 써커스에 애플스토어가 있다.
출시 첫날에는 사람이 정말 미어지듯 많았지만, 지금은 좀 나아졌다.
그렇지만, 지금도 만져 볼려면 적잖은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항상 옥스퍼드 서커스에 올때면 애플 스토어 앞에서 버스가 정차하기에
이번에 바로 들어 가서 나도 한번 만져봤다.




쇼 윈도우 디스플레이 모습, 이것만 보면 정말 사고 싶어진다.



그러나, 만져보니 은근히 무겁다. 내가 생각한 무게보다도;;;
한손으로 들고 있기가 좀 부담스러운 정도이다.



아이패드의 키 포인트인 전자책. 선명한 화질과 아이폰 보다도 더 진보한 터치감이 진짜 책보다 더 편한 듯 하다.
하지만;;;무거운 느낌이 이미 내 머리속에는;;;;



마지막으로 가다랩 홈페이지 실행을~~

무겁다 무겁다 무겁다 무겁다 처음 발표했을때는 꼭 사야지 라고 생각했지만,
무겁다라고 최면을 걸기 시작하니 지금 가지고 있는 맥북과 아이폰에 비해
그다지 필요성을 찾지 못하고 있다.
누가 공짜로 준다면 거절하진 않겠지만......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HannaH 2010.06.22 09:18

    아이패드에 텍스트북 다 해가지고 가지고 다니면 나쁘지 않을듯은 한데요
    역시 좀더 두고보는편이 좋지 않겠나 싶어요 ㅋㅋ
    그치만 역시 애플제품들은 일단 디자인에 눈이 먼저 혹해버리죠

    • addr | edit/del 가다랭 2010.06.23 20:45

      책이나 서류가 많이 필요한 학생이나 직장인들은 정말 갠찬을거 같아요여러권이 그거 하나로 해결되니;;;;
      디자인은 정말 ㅎㅎㅎ ㅠㅠ 최고져
      저도 두고 볼려구요 ~~

  2. addr | edit/del | reply 재하 2010.06.25 08:37

    어이 잘갔나보네 히히
    곧 돌아오길 나 12일부터 런던에 삶
    (근데 아는사람이 이제 아무도없어...................................................... )

    • addr | edit/del 가다랭 2010.06.27 23:56

      런던 라이프가 그래도 간지 ㅋㅋ




브릭레인에 들렀다가 우연히 보게된 프리레인지 쇼.  (디자인,아트 관련 학교들의 졸업전시회)
타이밍이 좋았는지 포토그래피와 비디오 전시중이었다.



엄청난 규모의 전시장;;;; 브릭레인에서 썬데이 마켓이 열리는 창고같은 큰 건물이 있는데 그 건물을
전시장으로 사용, 지하층과 3층을 통째로 빌려서 전시를 하고 있었다.
나도 언젠가는 저런 곳에서 개인전을;;;;;;;



큐브처럼 사진을 퍼즐로 맞출수 있는 설치작품.



개인적으로 가장 맘에 들었던 작품. 난 이런 스타일의 사진이 참 좋다.
아이디어도 너무 좋고, 투명한 천을 대고 사진을 찍어 유화적이면서
신비로운 분위기를 살렸다. 합성이나 조작한 사진들보다 아예 찍을때
아이디어를 살려 효과를 주는 스타일이 나에게 맞는것 같다.



부르조아전시;;;;비디오작품들은 대부분 아이맥으로 전시를 하고 있었다.
위에 작품은 지나가는 관객의 얼굴을 인식해 컴퓨터에 저장되면서 각종 효과를 주는 작품이다.

한국의 졸전보다 훨씬 자유롭다는 느낌이 들었다. 역시 영국이 디자인아트 강국이구나 라고 생각하며......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HannaH 2010.06.17 08:52

    제가 못해본거들 못가본곳들 너무 많네요 ㅎㅎ
    내일은 그쪽에서 응원하실껀가요

    • addr | edit/del 가다랭 2010.06.17 18:12

      앗 안녕하세요 ㅋ
      저도 미쿡은 못가바서 ㅠㅠ 가보고 싶어요~~

      네 여기도 오전에 다들 모여서 같이 보기로 ㅎㅎㅎ
      그리스전은 다들 놓쳐서요 ㅠㅠ

      화이팅~~

Frankfurt am maim

2010. 6. 15. 08:42 from 카테고리 없음




잠시 주말을 이용해 친구 Jack이 일하고 있는 프랑크프르트에 다녀왔다.
3년만에 다시 찾은 독일, 역시 런던에 비하면 깨끗하고 정돈된 느낌.
저렴한 새벽 비행기로 도착한 탓에 프랑크프르트 하우프트 반호프에도 아침에 도착~




역시나 깨끗하고 변한것 없는 거리




프랑크프르트는 왠지 여의도 느낌~



아침이라 한산한 마임강변, 저 고양이 천사 그림은 아주 유명하다고 들었는데;;;




잭의 집은 센트럴에서 좀 떨어진 지역이기에 잭의 차를 타고 이동중~
주말 친구와 맥주 한잔 하고 (정말 맛있는 독일맥주)
클럽에 들러 무언가를 기대했지만 ㅎㅎ 한산한 클럽이란 ㅠㅠ
여튼 급 다녀온 독일, 런던에 발을 다시 딛으니 편안한 느낌이 드는 이유는......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HannaH 2010.06.15 14:03

    전 독일에 한번도 가본적이 없는데
    좀 조용한 듯한 느낌이네요 사진들이
    저도 한번 가보고싶은데요 ㅋㅋ 언제 갈 수있을지는.. 휴..
    먹고살기 힘드네요 ㅋㅋ

    • addr | edit/del 가다랭 2010.06.15 20:57

      일단 방문에 캄사 ㅎㅎ
      정말 조용해요. 그래서 재미없는;;;;;
      베를린이나 뮤닉이 차라리 더 잼나요 ㅋ
      역시 먹고 살기가 잘되야 어디든 다녀오져 ㅋㅋ
      힘내시길!!

Denmak street

2010. 6. 11. 09:56 from 카테고리 없음



서울에 낙원상가가 있다면, 런던에는 덴마크 스트릿~
기타줄이 끈어져 버려서 새 줄을 장만하러 덴마크 스트릿으로 갔다.
이미 런던 도착하자 마자 덴마크 스트릿의 위치와 정보는 알고 있었다.
낙원상가에 비하면 아주 규모는 작지만, (작은 거리가 마주보고 악기점으로 가득)
왠지 모를 포스와 뮤지션 간지 충만 ㅎㅎ

제일 저렴한 기타줄을 사고 지름신이 오기 전에 탈출하려 했으나;;;
레어 아이템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 봤던거 또 보고, 갔던데 또 가고......
하지만, 일단 보류하고 집에 돌아와 아마존 가격비교 ㅎㅎ
꼭 레어 아이템 하나 사고 말테다!!

*지금 보니 사진에 원조기타 샵이 있네 ㅎㅎㅎ



좌우 끝에 위치한 기타가 완전 내 스타일 ㅠㅠ (빈티지 텔레캐스터와 재규어 )




아무리 사도 끝이 없는 기타 이펙터들;;;




길거리 골목에 붙어 있는 밴드 구인구직 광고들.
나도 밴드 하고 싶다......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Anna 2010.06.13 23:23

    무지한 저에게는 신세계~ㅋㅋ
    멋지네요~




dj aki의 친구이자, 랩퍼인 Ema(본명은 Emanuel) 이마 라고 부른다. ㅎㅎ
아직 인기가 있지는 않지만 꾸준히 준비하며 활동중이다.

이번 신곡의 뮤직비디오를 찍는다고 하기에 촬영이 어떤식으로 진행되는지
구경도 할겸 찾아가서 보고 왔다.

적잖은 돈을 투자해서 찍는 뮤직비디오 라고 듣긴했지만,
스텝의 규모나 카메라 연기자들 하며 매우 비싸 보였다;;;;;

아키도 단역으로 잠시 출연한다 ㅎㅎ



메이크업 중인 이마



연기혼을 불태우는중 ㅋㅋ



마네킨 컨셉의 모델들



비싼 아주 비싼 카메라;;;;;




아키와 친구들이 잠시 단역으로 등장하는 씬 ㅎㅎ




이마의 프리스타일 랩~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band Ventilato의 라이브 공연을 보고 왔다.
런던의 인디밴드.

나의 사촌 응철은 독일교포이다. 그의 친구가 멤버로 있는 밴드여서 소식을 듣고
공연을 보게 되었다.
런던에서 활동하는 독일밴드, 내 취향의 음악은 아니었지만, 라이브로 들어보니
무척이나 좋은 노래들이다. 런던의 인디 환경은 무척이나 좋을줄 알았지만,
역시나 인기 없는 밴드는 한국과 다를바 없었다.
사람도 없는 평일 공연을 여기서도 보고 만 것이다.

홍대에서 하던 나의 공연이 생각나 울컥 했었다.
그러나 Ventilato의 음악은 정말 좋다. 언젠가 그들도 빛을 보겠지......

밴드 정보       http://www.myspace.com/ventilato




  아이폰으로 찍은 그들의 살짝 라이브......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지하 2010.05.30 09:42

    울컥하지 말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