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dalab'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1.05.13 감사합니다!! 전시 무사히 마쳤습니다!!! (2)
  2. 2010.08.13 Burgess park (1)
  3. 2010.07.28 Bicester village
  4. 2010.07.12 coffee time (2)
  5. 2010.07.02 도도한 고양이씨~ (6)




자기 결정된 바쁜 개인전이었습니다. 도와주신 모든 분들 감사하고, 관람해 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립니다.
생애 첫 개인전을 정신없이 준비하고 정신없이 끝냈습니다. 

전시라는 것이 항상 준비하다 보면 욕심이 생기고 만족을 못하게 되는데, (예산이 충분하다면 문제 없지만;;;)
운이 좋았는지 상황에 맞게 아이디어도 나오고, 도와줄 친구도 갑자기 생기고( 태민아 고마워 !!)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다양한 시도에 눈을 뜨게 됐고, 더욱 욕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진짜 작가가 되는 그날까지......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남가연 2011.05.13 18:50

    아 아쉬워요 ㅜㅜ 저도 다음에는 꼭 갈께요!!!

  2. addr | edit/del | reply 유소닉 2011.07.10 04:31

    준기형! 출국하셨다면서요.
    나라지키느라 정신이 없습니다.항상 건강조심하시고 멋진 모험 계속 해주세요! 마음속으로 언제나 응원하고 있답니다!

Burgess park

2010. 8. 13. 19:31 from 카테고리 없음




지하의 집과 우리집 사이에 있는 동네에서 꽤 큰 버지스 파크!!
처음에는 집 근처에 공원이 있다는 것에 한껏 고무 되었지만, 지하와 로쵸는
이 공원의 어두운면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나도 같이 공포심을 키워갔다.

지하오 로쵸는 밤에만 이 곳을 보고 판단해 버렸다;;;;;

하루를 무의미 하게 보내고 무거운 몸을 풀기위해 공원을 선택했다.
보통 센트럴주위에 있는 공원들은 분위기가 아주 좋지만, 버지스파크는 동네가 동네다 보니;;;;
밤에 가면 정말 무슨일을 당할지도;;;;;

여튼 낮에 가본 공원은 나쁘지 않았다,




나름 깔끔한 입구와 밤과 다르게 무서운 분들은 보이지 않는다.
뭐 전형적인 영국 공원의 느낌이랄까?





나름 가운데 호수도 있다. 물고기가 썩어가고 쓰레기가 여기저기 버려져 있지만서도;;;;
낚시금지 푯말이 있지만, 아저씨들이 낚시하는 모습이 심심치 않게 보인다.

날이 어두워 짐을 느끼고 집으로 급 돌아감 ㅎㅎ



우리동네 거리도 낮에 보니 좋아 보이긴 한다. 조용한 주택가 느낌 ㅎㅎ
정면의 서민 아파트가 100년도 넘었다고 한다.
영국 최초의 서민을 위한 주택 시설로 개발된  것이 저 아파트 란다.




공원에 소풍나온 남미쪽 분들의 가족모임;;;;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녹차의 맛 2011.06.14 02:36

    이 파크에 호수도 있었군요ㅋ

Bicester village

2010. 7. 28. 10:37 from 카테고리 없음


한국 여주 명품 아울렛이 있다면,  영국에는 비스터 빌리지가 있다.
런던에서 기차로 2시간 정도 거리에 위치에 있는 작은 마을이다.
아키가 4명이 가야 티켓를 할인 할 수 있다고 해서 아키,솔희,우키 그리고 나 이렇게
4명을 맞춰서 티켓를 구매했다.




플랫폼의 간지 모니터, 흡사 백남준 선생님의 작품을 보는 듯한;;;;;;;




도착해보니 완전 작은 동네다. 역도 간이역 간지.
내리는 사람들 대부분이 동양인들이다;;;;;



간이역;;;;;;;





기차에 내려서도 셔틀을 타고 좀더 가야한다. 셔틀은 기차 티켓이 있다면 무료로 이용가능하다.




도착한 비스터빌리지, 각종 명품 브랜드가 여주 처럼 즐비해 있다.
보통 40%~50% 할인 심하면 60%도;;;;;;



나야 명품에 관심도 없고 돈도 없었기에 구매한 물건은 없었다.
그런데 물건 자체도 역시 할인매장인지라, 철 지난 제품들과
정말 누가 봐도 확 튀는 물건들이 대부분이었다. 굳이 예를 들자면 레이디 가가 간지;;;

뭐 그래도 눈썰미 좋은 이들은 어디서든 굿 초이스를 하니 걱정 마시길~~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coffee time

2010. 7. 12. 13:13 from 카테고리 없음



원래도 커피를 자주 마시긴 했지만, 런던에 온 이후로 더욱 많이 마시게 된 것이 커피이다.
왠지 만만한게 커피이고 눈에 보이는게 대부분 커피샵이다 보니, 친구를 기다리거나
잠시 외출을 하거나, 시간을 때울때 조차 커피샵으로 가게 된다.

이상하게도 상황에 따라 가는 커피샵이 의도하지 않게 정해져 버렸다.

옥스퍼드 서커스에 나가서 사람들 구경하며 커피를 마실 때는 카페 네로를.
(네로의 위치가 아마 사람구경하기 딱 좋은 위치라고 본다. ㅎㅎ)

런던거주 유일한 친구 지하를 만날 때면 어디든 무조건 스타벅스.
(지하는 스타벅스 추종자 이기에;;;;;;)

멀리 안나가고 잠시 동네 앞에서 장이나 보게 되는 날은 코스타.
(집앞에는 코스타 밖에 없어서......)

언제나 친절한 동생 아키를 만나게 되면 프렛.
(아키의 학교 선배가 사장이라는 이유로;;;;;;)


보통 나는 네로를 간다. 네로는 한국의 커피샵들 처럼 쿠폰제도가 있어서
10잔 먹으면 1잔 을 주는 이유로;;;

그리고 런던에 온 이후로 아메리카노만 먹던 내가 희안하게 라떼를 즐기게 되어 버렸다.
아메리카노 왜케 쓰지;;;;;;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zeeha 2010.07.27 00:03

    요맨. 너 한국들어갈때 이용했던 그 짐배송 업체 이름이 뭐고? 메일좀 줘~

  2. addr | edit/del | reply 가다랭 2010.07.27 23:12

    맨 오케이~~






집에 오는 길에 만난 옆집 아주머니의 고양이씨
도도한 녀석이 내가 아는 척 해주려 하니 거만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사진을 찍자 도망가 버렸다;;;;;;

어쩔 때는 우리집 거실까지 들어와 자기 집인냥 쇼파에 누워 있기도 하고
내가 나중에 먹을려고 놔뒀던 나의 음식들을 먹다가 걸린 적도 있다.
자유로운 영혼의 고양이씨~~ 나랑도 좀 놀아줘~




Posted by 가다랭 트랙백 0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0.07.07 03:06

    비밀댓글입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zeeha 2010.07.08 06:02

    메인 이미지 너무 이쁜데!

    • addr | edit/del 가다랭 2010.07.08 21:21

      너랑 꼴라보 해야해!!!

  3. addr | edit/del | reply HannaH 2010.07.09 11:05

    아 오랜만에 오니 너무 귀여운 고양이씨가 있군요
    맛있는거 주고싶어요 >_<

    • addr | edit/del 가다랭 2010.07.11 01:51

      저도 고양이 포스팅 ㅎㅎ 맨날 제꺼 뺏어 먹어요 ㅠㅠ